• 경기도가 진행한 대형할인매장과 쇼핑몰 등에 대한 민관합동점검에서 한 대형할인매장의 비상계단 대피통로에 상품이 진열돼 있다. ⓒ경기도 제공
    ▲ 경기도가 진행한 대형할인매장과 쇼핑몰 등에 대한 민관합동점검에서 한 대형할인매장의 비상계단 대피통로에 상품이 진열돼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설을 앞두고 인파 집중이 예상되는 대형 할인매장과 쇼핑몰 등 다중이용건축물 14곳에 대해 지난 1월 11일부터 2월 1일까지 민관합동점검을 하고 79건을 조치했다고 9일 밝혔다.

    도 안전특별점검단, 민간전문가, 시군, 전기·가스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한 합동점검에서는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 상태 ▶다중이용시설 위기상황 매뉴얼 ▶소화장비 및 방화구획 관리상태 ▶피난시설 및 대피로 유지관리 상태 등을 점검했다.

    그 결과 14곳에서 79건의 지적 사항이 적발됐다.

    수원시 대형마트에서는 주출입구 앞과 방화셔터 하단에 물건을 쌓아놓았으며, 가스누출 자동차단장치가 고장 나 있었다.

    용인시의 한 쇼핑몰에서는 화장실 앞 피난구유도등이 제대로 설치되지 않았으며, 대형소화기 앞에 물건을 쌓아놓고 추락위험장소에 안전표지판을 충분히 설치하지 않았다.

    도는 사안에 따라 현지 시정과 시정 요구, 개선 권고 조치했으며, 위험 요인이 해소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방침이다.

    김병태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장은 "이용객이 많은 대형판매시설 등 각종 시설물에 대한 안전사고 사전 예방을 위해 설·추석 명절뿐만 아니라, 해빙기 등 취약 시기별로 위험 요인 해소를 위한 안전점검을 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현장 중심의 안전 점검을 통해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