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250명, 지정 기관 87곳
  • 인천시는 올해 난임 부부 250명에게 한의약 치료를 지원한다.ⓒ인천시 제공
    ▲ 인천시는 올해 난임 부부 250명에게 한의약 치료를 지원한다.ⓒ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올해 난임 부부 250명에게 한의약 치료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인천에 거주하는 난임 부부로 첫 3개월은 1인당 120만원의 한약 치료를, 이후 3개월은 사후 관리를 지원받을 수 있다. 아내와 남편이 동시에 지원받거나 둘 중 한 명만 지원받는 것도 가능하다.

    치료 기간에는 양방 난임 시술을 지원받을 수 없고, 다른 한방 난임 사업의 중복 지원도 불가능하다.

    시는 인천시 한의사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난임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한방 의료기관 87곳을 지정했다.

    지원을 원하는 난임 부부는 주소지 관할 군·구 보건소에 신청서와 난임 진단서 등 서류를 내고, 지원 결정 통지서를 발급받으면 된다.

    시현정 인천시 여성가족국장은 "올해 한의약 난임 치료 의료기관을 확대해 난임 부부들이 편리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