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정신 계승·발전시키기 위해..일부 시민단체 반발
  • 인천시 중구 북성동1가 적색해안 표지석 옆에는 '제2차 인천상륙작전 전승비'가 자리하고 있다.ⓒ인천시 제공
    ▲ 인천시 중구 북성동1가 적색해안 표지석 옆에는 '제2차 인천상륙작전 전승비'가 자리하고 있다.ⓒ인천시 제공
    한국전쟁의 대전환점이 된 인천상륙작전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계승·발전시키는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인천시의회는 시의원 8명이 공동 발의한 '인천시 인천상륙작전 기념사업 추진에 관한 조례' 제정안을 다음달 중 임시회에서 심의·의결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번 조례안은 인천상륙작전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인천시가 교육·학술·문화·체육·관광사업과 참전용사 추모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근거를 담았다.

    시는 조례를 근거로 공공기관·민간단체와 인천상륙작전 기념사업을 공동 추진하거나 위탁할 수 있고 효과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중앙부처, 다른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인천시장이 인천상륙작전 정신 계승·발전 사업에 공로가 인정되는 단체·개인을 포상할 수 있으며, 유적지 발굴·보존, 기념시설 설치·관리 사업도 추진할 수 있다.

    이번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이명규 시의원(부평구 제1선거구)은 "인천상륙작전을 기념하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자유와 평화, 호국보훈 정신이 후세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인천상륙작전 75주년을 맞는 내년에는 기념행사 때 참전 8개국 정상을 초청하는 등  2차 세계대전의 전환점이 된 프랑스 노르망디상륙작전에 버금가는 대규모 국제행사로 추진할 계획이다. 초청 대상인 참전 8개국은 한국·미국·영국·캐나다·프랑스·호주·뉴질랜드·네덜란드다.

    그러나 일부 시민단체는 이 조례가 시민의 안전 문제나 실익적 측면에서 도움이 안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최근 성명에서 "이 조례는 인천을 국제적으로 전쟁의 도시로 고착시키고, 불안정한 한반도 상황을 더 극대화해 인천을 불안한 도시로 이미지화할 것"이라며 "조례 제정 추진을 재고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1950년 9월 15일 작전명 '크로마이트 작전'으로 단행된 인천상륙작전은 한·미·영 등 8개국 261척의 함정이 투입돼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규모 상륙작전으로 기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