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시장, 푸바오에 특례명예시민증서 전달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에버랜드 판다 월드를 방문해 '푸바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에게 ‘특례명예시민’ 증서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에버랜드 판다 월드를 방문해 '푸바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에게 ‘특례명예시민’ 증서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명예 용인특례시민이 된 ‘용인 푸씨’ 푸바오에게 뜨거운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다.

    경기 용인특례시는 오는 4월 중국으로 돌아가는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에게 시민들의 사랑을 담은 ‘특례명예시민’ 증서를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지난 8일 에버랜드 판다 월드를 방문해 푸바오의 탄생에서부터 성장까지 모든 시간을 함께한 ‘푸바오 할아버지’ 강철원 사육사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전남 담양에서 공수해 온 대나무로 만든 ‘특례명예시민’ 증서를 직접 전했다.

    푸바오의 쌍둥이 판다 동생인 루이·후이바오 자매에게는 ‘아기 주민등록증’을 특별 제작해 함께 전달했다.

    에버랜드는 이날 오후 판다 할아버지로 알려진 강철원 사육사와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의 특례명예시민증서를 들고 있는 사진과 루이·후이바오의 아기 주민등록증 사진을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등 SNS를 통해 공개했다.

    게시물이 공개되자 곧바로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유튜브에 “우리 푸 공주, 자랑스런 용인의 딸이자 대한민국 최초의 아기 판다란 걸 잊지 않을게. 푸바오를 위해 귀한 선물 주셔서 감사드려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다른 네티즌은 “푸바오~ 대한민국 국적에 용인 푸씨~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라. 푸 공주의 판생을 항상 응원할게. 사랑해~”라며 푸바오의 행복을 바랐다.

    이상일 시장은 “대한민국 국민과 용인특례시민들에게 많은 행복을 준 푸바오가 용인을 떠난다니 아쉽지만 중국에서 또 멋진 ‘판생’을 살기 바라는 마음으로 우리 시민들의 마음을 담아 명예특례시민증을 전달했다”며 “푸바오를 잊지 않고 응원할 것이며, '아기주민등록증'을 받은 루이바오, 후이바오에게도 사랑의 마음을 계속 전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