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동 대학공원 마사토 포장지역에
  • 인천 연수구는 원도심에 첫 ‘반려동물 놀이터'를 조성한다.ⓒ인천 연수구 제공
    ▲ 인천 연수구는 원도심에 첫 ‘반려동물 놀이터'를 조성한다.ⓒ인천 연수구 제공
    인천 연수구는 원도심에 처음으로 ‘반려동물 놀이터’를 만든다고 6일 밝혔다.

    연수구는 송도 달빛공원과 오는 7월 개장할 예정인 혜윰공원에 이어 8월 원도심에 첫 반려동물 놀이터를 600㎡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장소는 과거 체육시설 등으로 사용하다 현재 활용도가 없는 연수동  대학공원 일대 마사토 포장 지역이다.

    연수구는 이번 원도심 연수동 대학공원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을 위한 주민 의견을 파악하기 위해 주민설문조사를 실시해 응답자 60.5%의 찬성을 얻어 추진하게 됐다.

    이를 위해 오는 3월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마치고 4월 공원조성 계획 변경과 함께 5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8월 준공할 예정이다.

    이번 원도심 첫 반려동물 놀이터가 조성되면 지역 반려동물 애호가들의 편의뿐 아니라 신도심과 공원시설 불균형도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앞으로 원도심 공원에 반려동물 동반 이용 시설을 확충해 사람과 동물이 함께 공존하는 안락한 도시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